로고

병원체자원 분양, '전문은행' 3곳 확대…항생제·다제내성·구강세균주 제공

분야별 병원체자원전문은행도 분양 가능…국립보건연구원 약제내성연구과에 서울여대·조선대 3개 기관, "전문성과 다양성 확보"

구연수 master@newsmac.co.kr | 기사입력 2022/09/02 [10:33]

병원체자원 분양, '전문은행' 3곳 확대…항생제·다제내성·구강세균주 제공

분야별 병원체자원전문은행도 분양 가능…국립보건연구원 약제내성연구과에 서울여대·조선대 3개 기관, "전문성과 다양성 확보"

구연수 master@newsmac.co.kr | 입력 : 2022/09/02 [10:33]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 국립감염병연구소(소장 장희창) 국가병원체자원은행(은행장 김성순)은 '병원체자원은행 고시'가 제정·시행됨에 따라 분야별 병원체자원전문은행(이하 전문은행)에서 해당 병원체자원을 분양한다고 2일 밝혔다.

 

병원체자원은행 운영·관리 등에 관한 고시는 지난달 19일 제정·시행됐다.

 

그간 국가관리 '병원체자원 보존·관리목록'에 등재된 자원은 국립보건연구원 국가병원체자원은행에서만 분양됐지만, 전문은행에서도 분양이 가능토록 분양체계가 개선됐다고 국립보건연구원은 설명했다.

 

전문은행은 은행별 자원 분양 신청서 및 활용 계획서 등 서류 검토, 자원 반출, 분양 수수료가 수령 가능해졌다.

                      자료 : 국립보건연구원

분야별 병원체자원 분양이 가능한 전문은행은 3곳이다.

 

국가병원체자원은행에 따르면 3곳은 항생제내성균주전문은행(서울여대) 'Salmonella Typhimurium' 등 10주, 다제내성균전문은행(국립보건연구원 약제내성연구과) 'Acinetobacter baumannii' 등 1,080주, 구강세균전문은행(조선대) 'Fusobacterium hwasookii' 등 12주로 대부분 이달 말부터 분양이 개시될 예정이다.


권준욱 원장은 "병원체자원 분양 가능 기관이 전문은행으로까지 확대됨으로써 전문성과 다양성을 확보한 분야별 병원체자원이 국내 보건의료 산업에 적극 활용될 수 있다"며 "이에 따라 백신 및 치료제 개발, 진단제 개발 등이 더 촉진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