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간호사 교대제 개선 시범사업' 시작…종합병원 이상 50곳 참여

상급종병 28곳 포함 의료기관 58곳 참여…보건복지부, 간호 인력 확충 위한 근무 환경 개선에 성과 기반 지원금 차등 지원

구연수 master@newsmac.co.kr | 기사입력 2022/04/29 [05:12]

'간호사 교대제 개선 시범사업' 시작…종합병원 이상 50곳 참여

상급종병 28곳 포함 의료기관 58곳 참여…보건복지부, 간호 인력 확충 위한 근무 환경 개선에 성과 기반 지원금 차등 지원

구연수 master@newsmac.co.kr | 입력 : 2022/04/29 [05:12]

'간호사 교대제 개선 시범사업'이 29일부터 시작된다. 

 

이 시범사업엔 종합병원급 이상 50곳(상급종병 28곳·종병 22곳)이 참여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은 이 시범사업의 참여 의료기관 모집 및 선정을 마쳤으며, 의료기관 58곳에서 먼저 시작한다고 지난 28일 발표했다.

 

그간 의료기관에 근무하는 간호사들은 불규칙한 교대 근무, 과중한 업무 부담 등을 겪어왔으며, 이에 따라 간호사 이직률이 높고 의료기관에서 실제로 환자를 돌볼 간호 인력이 부족한 문제가 지속 제기돼 왔다고 복지부는 밝혔다.

 

복지부는 이런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1월27일 2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 이 시범사업 계획을 보고한 바 있다.

 

앞서 이 시범사업은 작년 9월 보건의료노조와의 합의에 따라 간호사 인력 확충을 위한 근무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 시범사업은 올해 2월23일부터 30일간 시범사업 참여 기관을 공모했고, 신청 기관을 대상으로 성과평가심의위원회 심의를 지난 22일 진행했다.

 

시범사업 기관은 기본 요건(간호등급 병동수 인력배치 기준), 사업 효과성 등을 고려, 58곳(223개 병동)이 이 심사를 통해 선정됐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자료 : 보건복지부

복지부는 이번 시범사업에 참여한 의료기관엔 사업 추진을 위한 필요 인력을 지원키로 했다.

 

정부뿐 아니라 의료기관도 간호사 근무 여건 개선에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 정부와 의료기관이 간호사 근무 여건 개선에 필요한 비용을 함께 부담(정부 70% 및 의료기관 30%)토록 했다.

 

복지부는 참여 의료기관에 대해선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성과에 기반 지원금을 차등 지원하는 한편, 반기별로 운영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평가 결과가 낮은 기관에 대해선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성과평가심의위에서 지원 여부를 재심의하는 등 성과 점검도 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