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코로나 예방백신' 벌써 300만회분 폐기…'모더나'가 183만도즈 최다

7일 기준 292만 폐기 처분, '유효기한 경과' 99%…화이자 78만회분>AZ 26만회분>얀센 5만회분 폐기 순, 노바백스는 '백신 온도 이탈' 97%
질병관리청 집계…올 8월까지 1천181만도즈 기한 끝나 '화이자 712만도즈 1위', 신현영 의원 "폐기량 속출 예상에 백신 공여 등 대책 시급"

신중돈 master@newsmac.co.kr | 기사입력 2022/04/12 [14:15]

'코로나 예방백신' 벌써 300만회분 폐기…'모더나'가 183만도즈 최다

7일 기준 292만 폐기 처분, '유효기한 경과' 99%…화이자 78만회분>AZ 26만회분>얀센 5만회분 폐기 순, 노바백스는 '백신 온도 이탈' 97%
질병관리청 집계…올 8월까지 1천181만도즈 기한 끝나 '화이자 712만도즈 1위', 신현영 의원 "폐기량 속출 예상에 백신 공여 등 대책 시급"

신중돈 master@newsmac.co.kr | 입력 : 2022/04/12 [14:15]

코로나 예방백신이 벌써 약 300만도즈(회분)나 폐기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중 모더나 백신이 약 183만회분으로 최다 폐기량을 기록했다. 이어 화이자 78만회분, 아스트라제네카(AZ) 약 26만회분, 얀센 약 5만회분이 폐기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 2월부터 접종을 시작한 노바백스 백신도 300회분이 폐기됐다. 97.3%가 ‘백신 온도 일탈’ 사유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현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2일 질병관리청 예방접종대응추진단으로부터 받은 '코로나 백신 잔량·유효기한' 집계 자료에 따르면 작년 2월 코로나 접종이 시작된 후 최근(4월7일 0시 기준)까지 백신 폐기량은 291만5,520회분이었으며, 이 중 ‘유효기한 경과’가 288만5,243회분(99.0%)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백신 온도 일탈'(2만3,558회분·0.8%), ‘백신 용기 파손'(4,256회분·0.15%), ‘사용 가능 시간 경과'(1,482회분·0.05%), ‘접종과정 오류'(981회분·0.03%) 순으로 조사됐다.

 

올해 8월까지 총 1,181만회분의 유효기한이 도래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4월 11만3,000회분, 5월 4만4,000회분, 6월 122만회분, 7월 691만회분, 8월 352만회분이 유효기한이 만료된다.

백신별로 화이자 711만6,000회분, 모더나 346만9,000회분, 노바백스 122만회분이 약 4개월 후 8월까지 유효기한이 끝난다.

                 자료 : 질병관리청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신현영 의원실

폐기 발생 기관별론 의원이 138만8,130회분(47.6%)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보건소 91만7,831회분(31.5%), 병원 31만6,102회분(10.8%), 물류센터 22만8,013회분(7.8%) 순으로 조사됐다.

 

노바백스를 제외한 모든 백신에서 ‘유효기한 경과’에 따른 폐기율이 높았으며, 모더나도 유효기한 경과에 따른 폐기가 182만3,640회분으로 최다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7월 신 의원실에서 ‘코로나 백신 폐기 현황’에 대한 발표 당시 주요 폐기 사유인 86%가 ‘백신 온도 일탈'인 데 반해 시간이 지날수록 백신 폐기 대부분의 사유는 ‘유효기한 경과’가 차지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신 의원은 밝혔다.

 

신 의원은 “코로나 백신 폐기량이 앞으로 속출할 것으로 보여 대책이 시급하다”며 “감염병 시대 글로벌 리더십을 발휘해 백신 외교에 선진국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전히 접종률이 낮은 감염병에 취약한 국가와 난민들을 대상으로 백신 공여 등 협력 가능한 국제적 역할에 대한 신속한 결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