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CMG제약, 바르는 비타민 제품 '비타브리드' 판매…유통망 확대

구연수 master@newsmac.co.kr | 기사입력 2022/08/23 [09:13]

CMG제약, 바르는 비타민 제품 '비타브리드' 판매…유통망 확대

구연수 master@newsmac.co.kr | 입력 : 2022/08/23 [09:13]

CMG제약(대표이사 이주형)은 바르는 비타민 제품 '비타브리드(Vitabrid)'를 유통망 확대와 함께 본격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비타브리드는 비타민C의 낮은 흡수율을 개선한 기능성 화장품으로, 이대 최진호 석좌교수가 개발한 원천기술을 활용, 비타민C의 피부 흡수율을 30배 이상 높이는 동시에 실온에서 비타민C의 안전성을 150배 개선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

 

이 제품은 링클 크림, 세럼 등 스킨케어 제품과 샴푸, 린스, 헤어토닉 등 헤어케어 제품으로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비타브리드는 미주, 유럽, 아시아 등 14개국에 수출하는 등 외국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으며, 특히 일본 시장에선 2020년 1억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는 것.

 

CMG제약은 올해 초 현대바이오사이언스와 국내 독점판매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비타브리드 제품의 국내 유통망을 확대, 국내 코스메슈티컬(화장품+약품) 시장에 뛰어들 계획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먼저 CMG제약은 올해 5월 현대백화점면세점 동대문점 입점을 시작으로 6월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에 입점한 데 이어 하반기엔 신세계면세점과 HDC신라면세점에 추가 입점, 국내를 방문하는 외국 관광객을 집중 공략할 예정이다.

 

또 여성 탈모 환자가 급격히 늘고 있는 점에 주목해 '비타브리드 스칼프 플러스 샴푸'를 비롯한 헤어케어 제품의 영업망을 산후조리원과 병·의원, 약국 등으로 확대하고, 이를 위해 CMG제약이 구축하고 있는 국내 종합병원, 클리닉, 약국, 대형마트 등의 유통망에도 비타브리드 제품을 공급한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이 회사 이주형 대표는 "외국에서 인정된 코스메틱 브랜드 비타브리드는 남녀노소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안전한 비타민C 화장품으로 일상에 지친 현대인의 피부와 두피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며 "일본에서 검증된 제품력을 바탕으로 코스메슈티컬 브랜드를 선도할 수 있도록 마케팅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