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롯데바이오로직스, 송도 바이오 캠퍼스 1공장 '첫 삽'…"2027년 가동"

이원직 대표 "2030년까지 4조6천억 투자…매출 1조5천억 규모 바이오약품 위탁개발생산 세계 탑10 목표"

선호 master@newsmac.co.kr | 기사입력 2024/07/03 [06:00]

롯데바이오로직스, 송도 바이오 캠퍼스 1공장 '첫 삽'…"2027년 가동"

이원직 대표 "2030년까지 4조6천억 투자…매출 1조5천억 규모 바이오약품 위탁개발생산 세계 탑10 목표"

선호 master@newsmac.co.kr | 입력 : 2024/07/03 [06:00]

롯데바이오로직스(대표 이원직)의 송도 바이오 캠퍼스 1공장의 공사가 시작된다.

 

이 회사는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바이오 캠퍼스 1공장 공사 돌입 행사 하루 전인 지난 2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이 대표는 “2030년 매출 1조5,000억으로 위탁개발생산(CDMO) 세계 TOP10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과감한 투자 결정과 신규 바이오산업 진출의 열정은 롯데바이오로직스가 단순한 CDMO 기업이 아닌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올해부터 공사가 진행되는 송도 1공장은 내년 2분기부터는 밸리데이션(검증) 과정을 거쳐 2027년부터 가동케 된다"며 "이 공장엔 임상 물질 생산을 위한 소규모 배양기와 완제약 시설도 추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30년까지 4조6,000억 투자를 통해 글로벌 수준의 바이오약품 제조 경쟁력을 갖출 계획"이라며 "송도 바이오 캠퍼스 총 연면적은 약 6만1,191평(20만2,285.2㎡)으로 각 12만L의 바이오약품 생산 공장 3개를 건설할 예정인데, 전체 가동 시 생산 역량은 송도 공장 36만L, 미국 시러큐스 공장 4만L로 총 40만L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 강주언 사업기획부문장은 “롯데바이오로직스는 인수와 신규 건설 투 트랙 전략을 통해 경쟁력을 쌓고 있다”며 “송도 바이오 캠퍼스 조성 과정에서 약 3만7,000명의 직·간접적 고용 창출 유발 효과와 7조 6,000억원의 생산 유발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강 부문장은 "2027년에 첫 가동을 하게 될 때엔 정상적 가동률을 확보하는 데까지 4~5년이 걸린다”며 “풀가동했을 때는 매출이 7,000억원, 이익률이 30%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회사는 약 2년 전 미국 제약사 BMS 공장을 인수, 뉴욕 시러큐스 바이오 캠퍼스를 CDMO로 전환하는 등 생산 설비 투자 고객사를 확대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