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메디톡스, 브라질에 980억 규모 톡신 장기 공급…휴젤과 '계약 중단'

현지 제약사 블라우와 5년간 7300만달러 보툴리눔 제제 공급 계약…'뉴럭스' 포함 , 수출 30% 중요국

신중돈 master@newsmac.co.kr | 기사입력 2024/03/26 [09:43]

메디톡스, 브라질에 980억 규모 톡신 장기 공급…휴젤과 '계약 중단'

현지 제약사 블라우와 5년간 7300만달러 보툴리눔 제제 공급 계약…'뉴럭스' 포함 , 수출 30% 중요국

신중돈 master@newsmac.co.kr | 입력 : 2024/03/26 [09:43]

메디톡스(대표 정현호)는 브라질 제약사 블라우(대표 마셀로 한)와 5년간 7,300만달러(약 980억원·최소 구매수량(MOQ) 기준) 규모의 보툴리눔 톡신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앞으로 메디톡스는 블라우에 차세대 톡신 '뉴럭스'를 포함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공급케 되며, 블라우는 브라질 지역에 메디톡스의 톡신을 판매하게 된다.

 

이 계약은 블라우가 메디톡스의 기존 브라질 파트너사 베르가모를 인수하면서 메디톡스와의 장기 공급 계약을 타진, 전략적 협의 아래 체결됐는데, 블라우는 메디톡스와 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이행 중이던 휴젤과의 기존 계약을 올해 말까지 중단하고 3자에게 이관키로 결정했다고 메디톡스 측은 설명했다.

 

메디톡스는 국내 처음으로 개발한 '메디톡신'(수출명 : 보툴리프트)으로, 2010년 브라질 시장에 진출한 후 꾸준한 성장을 이어가 작년엔 200억원 이상 수출을 기록했다.

 

브라질은 메디톡스의 작년 톡신 제제 수출액(610억원)의 약 30%를 차지하는 중요 수출국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메디톡스 측은 덧붙였다.

 

메디톡스 주희석 부사장은 “20년 이상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연구해온 메디톡스의 전문성과 연구개발(R&D) 역량에 블라우가 신뢰를 보여줘 이 계약을 체결케 됐다”며 “블라우가 라틴아메리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최적의 파트너인 만큼 큰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라우 로베르토 모래스 부사장은 “에스테틱(미용성형) 부문에 오랜 경험과 탄탄한 파이프라인, R&D 역량까지 구비한 메디톡스와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며 “블라우는 브라질을 비롯한 라틴아메리카 지역에 메디톡스의 신제품을 공급해 에스테틱 사업을 성장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메디톡스는 블라우와의 계약 체결을 토대로 계열사 뉴메코가 개발한 톡신 뉴럭스의 브라질 진출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