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값싼 항암제 제네릭 시판 안된 까닭 있었네…외자사 간 담합 '제재'

공정위, 알보젠·AZ 시장 경쟁 제한 행위 적발 '과징금 26억'…졸라덱스 등 3개 항암제 복제약 생산·판매 금지 합의, 약가 인하 회피

신중돈 master@newsmac.co.kr | 기사입력 2022/10/13 [12:00]

값싼 항암제 제네릭 시판 안된 까닭 있었네…외자사 간 담합 '제재'

공정위, 알보젠·AZ 시장 경쟁 제한 행위 적발 '과징금 26억'…졸라덱스 등 3개 항암제 복제약 생산·판매 금지 합의, 약가 인하 회피

신중돈 master@newsmac.co.kr | 입력 : 2022/10/13 [12:00]

값싼 항암제 복제약(제네릭) 시판을 차단시킨 외자제약사 간 담합이 적발되며 외자사들이 제재를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한기정)는 다국적제약사로 제네릭사인 알보젠 측이 오리지널약품 제조사인 아스트라제네카(AZ) 측으로부터 3개 항암제에 대한 국내 독점 유통권을 받는 대가로, 그 제네릭을 생산·시판(판매)하지 않기로 합의한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6억5,000만원(잠정)을 부과한다고 13일 발표했다.

 

3개 항암제는 전립선암이나 유방암의 호르몬 치료에 주로 사용되는 졸라덱스(졸라덱스데포주사·졸라덱스엘에이데포주사), 아리미덱스, 카소덱스가 해당됐다.

               

이번 조치는 개발 중이던 제네릭 등에 대한 생산·출시를 금지하는 담합을 적발·제재한 사례로, 국민 생명과 직결되는 전립선암과 유방암 등 항암제 관련 의약품 시장에서의 담합을 시정함으로써 환자의 약가 부담과 건강보험 재정 부담을 완화하고 의약품 시장의 경쟁을 촉진시키고자 했다는 데 그 의의가 있다고 공정위는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알보젠은 국내에서 8년 전부터 경쟁사 AZ 항암제의 제네릭을 개발하기 시작했는데, AZ 측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제네릭이 나오면 약가 경쟁으로 제품價가 낮아질 수 있어 제네릭 시판을 막기 위해 알보젠과 협상했다.

 

제네릭이 시판되면 약가가 깎이기 때문에 담합으로 이를 막아 결국 환자에게 피해를  줬다는 게 공정위의 판단이다.

 

공정위 조사 결과, 두 회사는 일정 기간 제네릭을 생산하지 않는 대신 이 약품의 독점 유통권을 알보젠 측이 갖도록 협상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에선 의약품(급여약)의 제네릭이 처음 시판되면 오리지널 약가는 기존 약가의 70%, 제네릭은 기존 오리지널 약가의 59.5%로 책정되고 있다.

 

이 담합은 두 회사가 제네릭의 생산·시판이라는 경쟁 상황을 회피하고, 담합의 이익을 서로 공유하기 위한 행위로, AZ 측은 알보젠 측의 제네릭 판매를 가장 중요한 사업상 위험으로 인식, 이 시판을 금지시키는 담합을 통해 이런 위험을 최소화코자 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자료 : 공정위

이번 조치를 통해 공정위는 잠재적 경쟁자의 시장 진입을 저지하는 합의도 위법함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국민 생활에 직접 피해를 발생시키는 담합 행위에 대한 감시를 지속할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