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제약ㆍ바이오기업 18곳 참여 '디지털헬스委' 가동…다국적사도 동참

제약바이오協, 동아·동화·박스터·삼진·안국·제일·한미·한독·GC·휴온스·파마리서치 등 구성 1차 회의…위원장 한종현 사장 "제도화·협력" 강조

유율상 master@newsmac.co.kr | 기사입력 2022/06/24 [13:10]

제약ㆍ바이오기업 18곳 참여 '디지털헬스委' 가동…다국적사도 동참

제약바이오協, 동아·동화·박스터·삼진·안국·제일·한미·한독·GC·휴온스·파마리서치 등 구성 1차 회의…위원장 한종현 사장 "제도화·협력" 강조

유율상 master@newsmac.co.kr | 입력 : 2022/06/24 [13:10]

 

국내에서 제약·바이오기업 18곳이 참여하는 '디지털헬스위원회(위원장 한종현 동화약품 사장·사진)'가 가동된다. 이 위원회엔 다국적제약사도 동참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지난 23일 서울 방배동 회관에서 디지털헬스위원회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위원회엔 △동아제약 △동화약품 △박스터 △삼진제약 △안국약품 △유영제약 △제일약품 △파마리서치 △한독 △한미약품 △휴온스 △GC녹십자 △라이프시맨틱스 △베이글랩스 △빅씽크 △올라운드닥터스 △에임메드 △웰트 등 18개의 제약사와 디지털헬스 스타트업 등이 대거 참여했다.

 

제약바이오협회는 최근 공모를 통해 위원회 구성을 마침으로써 디지털치료제 개발 등 산업 혁신과 변화를 선도할 디지털헬스위를 본격 가동한 것이다. 

 

위원장은 한 사장, 부위원장은 경대성 한미약품 이사와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가 각각 선임됐다. 간사는 강성지 웰트 대표가 맡는다.

 서울 방배동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지난 23일 열린 디지털헬스위원회 1차 회의를 통해 한종현 위원장<왼쪽 위 두 번째>이 위원들에게 인사말을 했다. [사진=제약바이오협회]

협회는 디지털헬스케어의 개념 및 정체성 정립 등 각종 이슈를 담론화하고, 공동 의제(아젠다)를 발굴하기로 했다.

 

나아가 제약과 디지털헬스라는 이종 영역 간 융합에 기반한 개방형 혁신을 통해 바이오헬스 분야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기업간 동반성장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원 회장은 “외국에서도 디지털헬스케어가 진행되고 있고, 미래에 상당한 각광을 받을 것”이라며 “디지털헬스위가 정부와 제약사, 스타트업을 매칭하고 각 주체를 잇는 커뮤니케이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디지털헬스를 둘러싼 상황을 면밀히 분석해 산업계의 미래 가치를 올리고, 각종 이슈를 담론화해야 할 것”이라며 “패러다임을 전환하지 않으면 미래는 없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개별 기업이 각자 영역에선 경쟁력이 있지만 어떻게 제도화하고, 협력할 것인지는 과제”라며 “위원회가 구심점이 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한 위원장은 “현재의 시장 상황과 미래, 우리들의 역할과 기능, 정부 제안 등 다양한 화두를 던지고 토론하는 장을 만들어 가자”고 덧붙였다.

 

이날 위원회는 첫 회의를 통해 정체성 확립부터 급여 적용과 같은 보건의료 제도권 진입에 이르기까지 디지털헬스 분야의 안착과 성장을 둘러싼 각종 난제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무엇보다 ‘디지털헬스케어’라는 용어의 개념 정립이 시급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 디지털헬스의 정체성 확립 등 산업 성장에 필요한 과제들을 순차적으로 점검하고, 해법을 모색키로 했다.

 

이날 위원회에선 디지털헬스케어의 정의와 관련해 개념적 정의, 정책적 정의 등 디지털헬스케어 대한 정의가 여러 개인만큼 협회가 주도가 돼 용어를 명확히 정의하고, 이를 대외적으로 선언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아울러 기존 의약품 시장은 미국과 유럽이 이끌었는데, 디지털헬스케어 만큼은 아시아, 그 중에서 한국이 주도권을 잡을 수 있도록 선도적 역할을 하자는 의견도 제시됐다.

 

협회는 추후 주기적으로 위원회를 열어 디지털헬스를 둘러싼 과제 공유부터 연구개발 및 지원, 정부부처 및 유관단체와의 업무 협력 등 산업 성장 기반을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최근 5차 이사장단 회의를 개최, 디지털헬스위원회(특별위원회) 설치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하고 전 회원사 대상으로 위원 공모 절차에 들어갔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협회는 지난달 이사장단 회의(5차)를 열어 '디지털헬스委' 신설을 만장일치로 의결한 바 있다.

 

협회는 회원사들을 대상으로 위원 공모 절차에 들어가 한 달 만에 구성을 완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