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동네 병·의원 중심 진단·치료체계 마련…'고위험군 패스트 트랙' 논의

새 정부 출범 첫 중대본 회의…일반의료체계 전환 감염병 대응, 코로나 대면진료 및 고위험군 1일 내 검사·치료제 처방 방향 설정

구연수 master@newsmac.co.kr | 기사입력 2022/05/11 [11:27]

동네 병·의원 중심 진단·치료체계 마련…'고위험군 패스트 트랙' 논의

새 정부 출범 첫 중대본 회의…일반의료체계 전환 감염병 대응, 코로나 대면진료 및 고위험군 1일 내 검사·치료제 처방 방향 설정

구연수 master@newsmac.co.kr | 입력 : 2022/05/11 [11:27]

일반의료체계 전환을 통한 지속 가능 감염병 대응을 위해 동네 병·의원 중심의 진단·치료체계가 마련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1일 회의를 통해 일반의료체계 전환과 관련해 대면진료가 가능한 동네 병·의원 통합 정비와 아울러 '고위험군 패스트 트랙(고위험군 1일 내 검사·치료제 처방)' 등을 논의했다. 

 

새 정부 출범 첫 중대본 회의다. 이날 회의는 신임 복지부 2차관으로 임명된 이기일 전 보건의료정책관이 주재했다.

 

현재는 호흡기전담클리닉, 호흡기진료지정의료기관, 외래진료센터 등 검사와 진료 기능별로 여러 범주가 나뉘어 복잡하고 효율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에 중대본은 동선 분리, 별도 진료 공간, 환기 등 감염 관리 여건을 갖추고, 코로나 확진자의 검사와 대면진료가 가능한 동네 병·의원 체계로 단순화, 통합 정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코로나 대면진료 의료기관의 성격을 나타내는 새로운 명칭도 검토되고 있다.

 

중대본은 동네 병·의원의 지정 규모는 확진자 발생 규모, 접근성 등을 감안, 결정하되 국민 이용에 불편이 없는 수준으로 유지하며 계속 확대해 나가기로 했고, 장기적으론 대다수 병·의원이 이런 체계에 동참하는 게 궁극적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수가 등 인센티브 및 포털사이트를 통한 의료기관 정보 제공, 의료기관 내 의료진 및 비(非)코로나 환자의 감염 우려 최소화를 위한 감염관리 조치(병상 감축 및 조정 포함) 등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자료 : 중대본

중대본에 따르면 고위험군 패스트 트랙과 연관돼 고연령층·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1일 이내에 검사·치료제 처방을 실시하고, 입원 필요 환자로 이환되면 거점전담병원에 신속히 연계, 먼저 입원(의사 판단과 본인 동의 전제)할 수 있도록 하는 방향이 정해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