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동방메디컬, 중국 신양커지와 필러 '엘라스티' 판매 제휴

中 1위 온라인 의료·미용 플랫폼과 '高탄성 히알루론산 필러' 독점 판매 계약…추후 5년간 최소 500억원 규모

구연수 master@newsmac.co.kr | 기사입력 2022/04/14 [14:07]

동방메디컬, 중국 신양커지와 필러 '엘라스티' 판매 제휴

中 1위 온라인 의료·미용 플랫폼과 '高탄성 히알루론산 필러' 독점 판매 계약…추후 5년간 최소 500억원 규모

구연수 master@newsmac.co.kr | 입력 : 2022/04/14 [14:07]

동방메디컬(대표 김근식)은 자체 개발한 히알루론산 필러 '엘라스티(ELASTY)'에 대한 중국 내 독점 판매 계약을 중국 1위 온라인 의료·미용 플랫폼 신양커지(新氧科技)와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중국에서 지난 3월 시판 허가를 받은 직후 이뤄진 신양커지와의 엘라스티 판매 제휴 계약 규모는 추후 5년간 최소 500억원에 이른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엘라스티는 高탄성률과 응집력을 보이는 교차결합기술인 'PNET'을 적용한 히알루론산 필러로 평가받고 있다.

 

회사에 따르면 신양커지는 2,500만명 이상 회원이 있는 중국 최대 온라인 의료·미용 플랫폼으로 창업 6년 만에 미국 나스닥으로 상장됐으며, 2018년 집계 기준 신양커지 내 의료 및 미용 거래액은 21억위안(약 3,600억 원)으로 중국 온라인 의료·미용 서비스 시장의 33.1%에 달한다. 

 

시장 조사업체 DRG메드테크에 따르면 아시아·태평양 지역 필러 시장은 올해부터 미국보다 커져 2025년엔 15억9,700만달러 규모로 전망됐고, 이 중 중국 시장이 차지하는 부분이 12억9,300만달러 수준으로 예상됐다.

 

사실상 중국이 세계에서 가장 큰 필러 시장으로 커질 전망이다.

 

이 계약을 진두 지휘한 동방메디컬 중국사업부 조인익 이사는 "명실상부한 중국 최대 온라인 의료·미용 플랫폼인 신양커지를 통해 엘라스티를 선보이게 된 점은 동방메디컬에 의의가 크다"며 "자사의 오랜 노하우로 축적된 제품력을 통해 중국 필러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지고 빠른 시일 내 동북아 진출도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85년 창업한 동방메디컬은 한방 및 바이오 의료기기, 미용기기 등을 생산, 60여개국에 수출하며 시장점유율을 확대해가고 있는 글로벌 의료기기 전문기업으로 중국 내 청도와 소주 공장 및 베이징 지사를 운영 중이며, 국내 상장도 준비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