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CAR T' 치료로 백혈병 환자 살렸다…국내 첫 병원 생산 성공 사례

서울대병원, 18세 환자 투약 후 치료 성공 발표…개발 4년 만에 이룬 결실로 백혈병 세포 완전 사라져 "신규 후보물질 임상 진입 용이"

구연수 master@newsmac.co.kr | 기사입력 2022/04/05 [11:13]

'CAR T' 치료로 백혈병 환자 살렸다…국내 첫 병원 생산 성공 사례

서울대병원, 18세 환자 투약 후 치료 성공 발표…개발 4년 만에 이룬 결실로 백혈병 세포 완전 사라져 "신규 후보물질 임상 진입 용이"

구연수 master@newsmac.co.kr | 입력 : 2022/04/05 [11:13]

서울대병원은 국내 의료기관 중 처음으로 자체 생산한 CAR(Chimeric Antigen Receptor : 키메릭 항원 수용체) T세포(CAR T) 치료제를 18세 백혈병 환자에게 투약 후 치료에 성공했다고 5일 발표했다.

 

병원 측은 최근 재발성·불응성 소아청소년 및 25세 이하 젊은 성인 급성림프모구백혈병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자 주도 병원 생산 CAR T 임상연구를 진행 중인 소아청소년과 강형진 교수팀이 치료제 생산부터 투여 후 환자 치료까지 모든 과정을 준비해 백혈병 환자를 살렸다고 밝혔다.

 

혁신적 치료제이지만 고비용으로 CAR T 치료 접근이 어려웠던 국내 환자를 위해 지난 2018년부터 개발이 시작된지 약 4년 만에 이룬 결실이다.

 

과거엔 CAR T를 생산하기 위해 많은 인력과 장비가 필요했지만, 자동화 생산기를 병원에 도입하면서 자체 CAR T 생산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었다는 게 병원 측 설명이다.

 

이번에 CAR-T 치료제가 투여된 첫 환자는 필라델피아 염색체 양성 최고 위험 급성림프모구백혈병 환자로서 이전에 조혈모세포이식을 받았으나 재발했고, 이후 신규 표적치료제 복합요법으로 관해(완치 단계)가 왔지만, 미세 재발을 함으로써 더 이상 치료가 어려웠다는 것.

 

병원에 따르면 CAR-T 치료제는  지난 2월15일 환자의 말초혈액에서 림프구를 모은 후 16일부터 바로 CAR T 치료제 생산을 시작했고, 그로부터 정확히 12일 만에 성공적으로 생산을 마쳐 28일 환자에게 치료제가 투약됐으며, 투약 후에 대표적 동반 면역반응인 사이토카인 방출 증후군이 생겼지만 잘 치료가 됨으로써 지난 17일 건강하게 퇴원했다.

 

이후 연구팀은 지난달 28일 추적 골수 검사를 진행, 백혈병 세포가 완전히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 환자는 특별한 부작용 없는데, 지금까지 2명의 환자에게 CAR T가 투여됐다.

 

CAR T 치료는 환자 혈액에서 얻은 면역세포(T세포)가 암을 잘 인식할 수 있도록 유전자 조작을 거친 후 배양, 다시 환자의 몸속에 집어넣는 맞춤형 치료법으로 꼽힌다.

 

면역세포가 암세포만을 정확하게 표적하면서도 체내 정상세포 손상을 최소화함으로써 획기적 최신 치료법으로 국내에서도 관심을 받고 있다.

 

국내에서 이달부터 급여되고 있는 CAR T는 환자 혈액에서 추출한 세포를 냉동, 미국으로 보내 CAR T를 만들어 재냉동 후 배송을 받아 환자에게 주입하기까지 3주 이상이 걸리는 반면 병원에서 CAR T를 생산할 때엔 빠른 시일 내 투여가 가능한 것으로 보고됐다.

 

연구 책임자인 강형진 교수는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불응성 재발성 백혈병 환자에게 CAR T 치료제 '킴리아' 치료를 바로 시행할 것"이라며 "서울대병원 생산 CAR T 임상연구는 미세 백혈병 재발, 뇌척수 등 골수 외 재발, 이식 후 재발했지만 항암치료로 관해가 온 때 등 킴리아의 보험 적용이 제외돼 사각 지대에 놓인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연구는 연구 기관인 병원이 CAR T를 직접 생산해 환자에게 투여 후 치료 관리까지 가능한 통합 시스템을 구축했다는 데 의의가 크다"며 "추후 국내에서 개발되고 있는 신규 CAR T 후보물질들이 서울대병원의 시스템을 통해 쉽게 임상에 진입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병원 생산 CAR T는 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가 이끄는 연구중심병원 과제로 개발됐고 작년 12월 국내 첫 고위험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로 승인됐다. 올해 1월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지원사업의 첫 신규과제로 선정돼 국가 연구비 지원을 받아 임상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서울대병원은 자체적으로 구축돼 있는 전임상시험, GMP 생산 시설, 임상시험 시설을 통해 원스톱 CAR T 개발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에서 개발되고 있는 신규 CAR T 개발 및 초기 임상연구가 활성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