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차병원·바이오, 세포·유전자藥 시설 'CGB' 첫 삽…2024년말 준공 목표

판교 2테크노밸리 기공식, 3천억 투입에 단일 시설 최대 규모…차바이오텍, 임상 개발 맡아 "치료제 CDMO 시장 亞 전진 기지될 것"

구연수 master@newsmac.co.kr | 기사입력 2022/03/30 [11:35]

차병원·바이오, 세포·유전자藥 시설 'CGB' 첫 삽…2024년말 준공 목표

판교 2테크노밸리 기공식, 3천억 투입에 단일 시설 최대 규모…차바이오텍, 임상 개발 맡아 "치료제 CDMO 시장 亞 전진 기지될 것"

구연수 master@newsmac.co.kr | 입력 : 2022/03/30 [11:35]

차병원·바이오그룹은 30일 오전 경기 성남시 금토동 판교 2테크노밸리에서 세포·유전자치료제 시설 ‘CGB(Cell Gene Biobank)’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 그룹은 3,000억원을 투입, 2024년말 이 시설을 준공한다는 목표다.

 

병원 측에 따르면 CGB는 지상 10층, 지하 4층, 연면적 6만 6115㎡로 세포·유전자치료제 부문 단일 시설론 세계 최대 규모이며, CDMO(위탁개발생산) 시설과 cGMP(선진 GMP) 제조시설, 줄기세포 바이오뱅크 등이 들어선다.

 

차병원·바이오그룹은 건물 디자인에 DNA와 세포를 형상화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성장 동력인 바이오산업을 선도하는 그룹의 목표와 가치를 반영했다는 것

 

그룹 차광렬 글로벌종합연구소장은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사업은 이미 제조법이 확립된 항체치료제 CDMO보다 고도의 기술력과 전문성이 요구되는 부문"이라며 "차바이오텍의 풍부한 연구개발 경험, 공정기술, 전문인력을 투입해 CGB가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시장의 아시아 전진 기지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병원·바이오그룹 관계자들과 각계 인사들이 30일 경기 성남시 판교 2테크노밸리에서 개최한 세포·유전자치료제 시설 'CGB' 기공식을 통해 첫 삽을 뜨고 있다. [사진=차바이오텍]    

CGB의 CDMO 시설은 세포·유전자치료제, mRNA(메신저리보핵산), 바이럴벡터, 플라스미드 DNA를 한 건물에서 동시에 생산할 수 있어 생산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얘기다.

 

층별로 개별 제품을 생산할 수 있으며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미식품의약국(FDA) 의약품 품질관리 기준인 cGMP에 맞춰 운영된다.

 

바이오뱅크는 줄기세포를 비롯해 제대혈, 난자·정자, NK세포 등 모든 인체세포를 보관할 수 있다. 차병원·바이오그룹의 특허 기술인 세포 분리·배양·동결 기술을 적용, 차세대 치료제인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에 최적화 시스템을 가동한다는 계획이다.

 

차병원·바이오그룹은 CGB에서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사업을 중심으로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키로 했다.

 

먼저 차바이오텍은 배아·성체줄기세포부터 면역세포까지 다양한 세포 원천기술로 20년 넘게 세포치료제를 개발하면서 국내뿐 아니라 미국 등 국외에서 쌓아온 연구개발 경험을 활용해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차바이오텍은 최적 세포주를 선정, 임상 개발을 맡고 시장 수요를 파악, 개발에 반영하는 다학제 임상 신약 플랫폼을 갖춰 고효율 대량배양기술, 세포 동결 기술 및 off-the-shelf(기성품) 제형의 GMP 생산 체계 등 상업화 경쟁력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더해 올해 상반기 완공되는 미국 자회사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Matica Biotechnology·이하 마티카 바이오)의 CDMO 사업 경험과 노하우가 CGB에 접목되는 데다 글로벌 생산 허브 역할을 담당할 CGB와 마티카 바이오를 연계, 북미를 비롯해 유럽과 아시아의 CDMO 시장에서 차별된 경쟁력도 갖추기로 했다.

 

CMG제약은 항암제 신약, 구강용해필름(ODF) 의약품과 개량신약을 개발하면서 쌓은 연구개발 역량을 기반으로 바이오의약품에 진출, 이를 통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차케어스는 CGB의 선진 cGMP 시설 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