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헬릭스미스 '첨단바이오藥 제조업' 허가…세포치료제 생산 계획

서울 마곡 본사 GMP 생산 위해 ‘CGT 센터' 설립 후 1년간 준비 작업 성과…"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사업에 탄력"

구연수 master@newsmac.co.kr | 기사입력 2022/03/17 [09:13]

헬릭스미스 '첨단바이오藥 제조업' 허가…세포치료제 생산 계획

서울 마곡 본사 GMP 생산 위해 ‘CGT 센터' 설립 후 1년간 준비 작업 성과…"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사업에 탄력"

구연수 master@newsmac.co.kr | 입력 : 2022/03/17 [09:13]

헬릭스미스(대표 김선영·유승신)는 첨단바이오의약품 제조업 국내 허가를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이 회사는 작년 서울 마곡 본사에 세포·유전자치료제 GMP(제조품질관리기준) 생산을 위해 ‘CGT(Cell & Gene Therapyr) 센터’를 설립한 후 1년간 준비 작업을 거쳐 이번에 제조업 허가(성과)를 취득했다고 설명했다.

 

회사에 따르면 CGT 센터는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는 바이오의약 개발 기업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수준의 고품질 임상 시료를 제공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CGT 센터의 가장 큰 특징은 제조, 자체 벡터의 제공, 공정 개발과 분석 기술의 개발 등 모든 부문에 걸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

         자료 : 헬릭스미스

이 회사는 조만간 인체세포 관리업 허가도 받아 후속 과정을 마무리짓고, CDMO(위탁개발생산) 사업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첨단바이오약품 제조자는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세포치료제 및 유전자치료제 등에 관한 제조업 허가를 받도록 돼있다.

 

이 회사 배경동 전무는 "이 허가로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사업을 진행하는 데 탄력을 받게 됐다”며 “지난 20년간 유전자치료제 개발을 토대로 사업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