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유전체 의약 특구'가 울산에…핵심 결과물 '바이오데이터팜' 개소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에서 개소식…1만명 유전정보 60일 내 기초 분석, 질환별 진단마커·감염병 대응 플랫폼 등 활용 예정
유전체 기반 빅데이터 구축 통한 바이오헬스 활성화 목적…"백신과 치료제 개발에도 기여, '핀젠' 계획처럼 제약사들도 유치 가능"

울산=신중돈 master@newsmac.co.kr | 기사입력 2022/03/03 [14:35]

'유전체 의약 특구'가 울산에…핵심 결과물 '바이오데이터팜' 개소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에서 개소식…1만명 유전정보 60일 내 기초 분석, 질환별 진단마커·감염병 대응 플랫폼 등 활용 예정
유전체 기반 빅데이터 구축 통한 바이오헬스 활성화 목적…"백신과 치료제 개발에도 기여, '핀젠' 계획처럼 제약사들도 유치 가능"

울산=신중돈 master@newsmac.co.kr | 입력 : 2022/03/03 [14:35]

게놈(유전체)서비스산업 특구(의약 특구)로 지정된 울산광역시에 '바이오데이터팜'이 개소됐다.

 

유전체서비스산업은 바이오데이터를 활용, 질병 예측과 예방, 진단에 관한 정보가 제공되는 산업이며, 바이오데이터팜은 유전체산업 규제자유특구 사업의 핵심 결과물로 평가된다.

 

이 사업은 유전체 기반 빅데이터 구축·활용을 통한 바이오헬스산업 활성화가 목적이다.

  

바이오데이터팜 구축은 작년 초부터 추진됐고, 유전정보의 연구와 실증사업이 그해 8월부터 시작됐다.

 

울산 게놈서비스 특구의 바이오데이터팜은 이 지역 바이오산업의 성장뿐 아니라 국내 관련 산업의 발전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바이오데이터팜은 3일 개소식을 통해 디지털 바이오헬스를 구현할 유전 및 의료 관련 종합 생명정보(바이오데이터)를 확보함으로써 바이오데이터의 수집·저장·관리 체계를 다졌다.

 

작년부터 2년간 197억원 정도 투입되는 바이오데이터팜은 1만명 유전체정보(게놈데이터)를 60일 내 기초 분석할 수 있는 수준의 고성능 컴퓨팅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바이오데이터팜 운영을 통해 조성된 기반은 추후 질환별 진단마커 개발, 감염병 대응 온라인 체제(플랫폼) 등 유전체서비스 실증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또 울산시가 추진 중인 유전체 생명의약(게놈 바이오메디컬) 육성 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울산이 유전체서비스 산업의 세계 중심으로 성장하는 데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생명의약 육성 관련 추진단은 "울산 1만명 유전체 프로젝트를 통해 구축된 각종 데이터는 바이오데이터팜에 설치된 대용량 슈퍼컴퓨터에 저장돼 앞으로 이 산업의 원천 자료로 활용된다"며 "과거 몇 년이 걸렸던 게놈지도 분석을 불과 1~2시간 만에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렇게 수집된 빅데이터로 각종 질병별 생체지표가 담긴 바이오마커(생체지표) 개발과 아울러 코로나처럼 감염병을 예방·치료할 수 있는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도 이바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 실무진은 "바이오데이터팜을 이용해 울산 유전체서비스 특구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핀란드 '핀젠' 계획(프로젝트)처럼 많은 바이오 기업과 제약사들도 유치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